쉐보레 '올 뉴 크루즈', 9년 간의 노력 "물거품 될까"

기사입력 2017.01.17 오후 04:01



- 후면부 디자인 혹평, 혁신 찾기 다소 무리

- 차체 공간 확대, 인체 공학적 실내 설계, 가격 1890~2478만원


[엑스포츠뉴스(엑스토크) 김현수 기자] "국내 준중형차 시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프리미엄 세단이 될 것이다"



쉐보레 크루즈가 9년만에 새롭게 재탄생하면서 밝힌 한국지엠 제임스 김 사장의 선전 포고다. 이어 김 사장은 "신형 크루즈는 시선을 끄는 감각적인 디자인뿐만 아니라 파워트레인과 섀시, 안전 시스템 등 모든 부분에서 타협하지 않는 변화를 이뤄냈다"며 "중형 세단 이상의 제품 가치를 통해 세그먼트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프리미엄 콤팩트 세단을 추구하는 고객들을 만족시킬 것이다"고 출시 소감을 밝혔다.



쉐보레는 17일 서울 영등포에 위치한 대선제분 문래공장에서 임직원 및 업계 관계자들을 초청, 9년 만에 새롭게 탄생한 '올 뉴 크루즈'의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사전 계약 판매에 돌입했다.

쉐보레에 따르면 크루즈는 지난 2008년 첫 출시 이후 전 세계 115개국에서 400만대 이상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월드 베스트 셀링카로 등극했으며, 신형 글로벌 제품 개발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9년만에 새롭게 탄생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하지만 쉐보레가 국내 준중형차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야심 찬 포부와는 달리 현장에 초청된 업계 관계자들의 반응은 미적지근했다. 이유는 부분 변경이 아닌 풀체인지 모델로 공개된 '올 뉴 크루즈'의 겉모습 때문이다.



전면부는 쉐보레 패밀리룩을 상징하는 듀얼 포트 그릴 디자인으로 어느정도 예상 가능한 부분이었으며, 후면부는 다소 민망할 정도의 촌스러움이 묻어나왔다.



'올 뉴 크루즈'는 기존 모델 대비 15mm 커진 휠베이스와 25mm 늘어난 전장을 통해 뒷좌석 레그룸이 22mm 확장됐다. 또한 공차 중량이 최대 110kg 줄었으며 초고장력 및 고장력 강판 적용이 확대돼 차체 강성이 총 27% 증가했다. 차체 길이는 4665mm이며, 전고는 기존 모델 데비 10mm 낮게 설계됐다.



이러한 변화에도 불구, 업계 관련자는 "전면부는 딱 봐도 쉐보레스러운 게 예상됐던 대로며 후면부는 마치 H사의 A 모델 구형 모습과 흡사하다"며 "스포일러는 세련미도 없고 기능성도 없어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선 외관으로만 봤을 때는 쉐보레가 9년의 노력을 쏟아부은 애정 깊은 차라고 느껴지지 않는다"며 "국내 트렌드에 굉장히 뒤처진 디자인이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실내는 트렌드를 반영한 듀얼 콕핏 센터페시아를 적용했으며, 각종 인터페이스는 4.2인치 슈퍼비전 컬러 클러스터와 연동, 보다 직관적이고 인체 공학적으로 설계한 노력의 흔적이 엿보였다.

센터스택 분리형으로 설계된 센터페시아 하단은 운전석과 동반석에 한층 여유로운 무릎 공간을 제공하며, 동급 최고 수준으로 늘어난 2열 레그룸과 낮게 설계된 2열 센터 터널은 탑승객 공간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쉐보레 관계자는 "신형 크루즈의 인테리어에 광범위하게 적용된 가죽 트림을 비롯한 부드러운 촉감의 마감 소재는 버킷 타입 좌석 시트와 함께 탑승객을 안락하게 감싸며 차급을 뛰어넘는 고품격 인테리어를 완성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올 뉴 크루즈'에는 GM의 다운사이징 엔진 기술로 새로 개발된 4기통 1.4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153마력과 최대토크 24.5kg.m의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3세대 6단 자동 변속기를 통해 효율적인 엔진 구동력 전달과 부드러운 변속감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다. 또한 전 트림에 스탑 앤 스타트 기능이 기본 적용됐으며, 이를 통해 복합연비 13.5km/ℓ를 실현했다.



이 외에도 '올 뉴 크루즈'에는 차선 이탈 경고 및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 버터플라이 타입의 와이퍼,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자동주차 보조 시스템, 전 좌석 안전벨트 경고 시스템, 급제동 경고 시스템, 스마트 하이빔 등의 안전사양이 적용됐다.

'올 뉴 크루즈'의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LS 1890만원, LT 2134만원, LT 디럭스 2286만원, LTZ 2437만원, LTZ 디럭스 2478만원이며, 17일부터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 

한편 쉐보레 '올 뉴 크루즈'는 동급 차종인 현대차 '2016 아반떼' 대비 최대 330만원 비싼 가격(자동 변속기 기준)으로 책정되면서 어떠한 판매 전략으로 국내 준중형차 시장을 공략할지가 주목된다.

khs77@xportsnews.com/ 사진=쉐보레 '올 뉴 크루즈' ⓒ한국지엠
Copyright © XPORTSMEDIA All rights reserved.